Bugun...
Reklam
Reklam
이란 "보잉·에어버스와 항공기 구매 합의 아직 유효"(ME)
이란민간항공협회(ICAO)는 국적항공사 이란항공이 보잉, 에어버스의 항공기를 사기로 한 합의가 파기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"아직 유효하다"고 26일(현지시간) 밝혔다.

facebook-paylas
Tarih: 26-07-2016 12:59
이란 "보잉·에어버스와 항공기 구매 합의 아직 유효"(ME)

ICAO의 레자 자파르자데 대외협력국장은 IRNA통신에 이렇게 말하면서 "이들 항공기 회사와 계약서에 서명한 것은 아니지만 합의 당사자들이 구매가 성사될 수 있도록 각자 해야 할 일을 충실하게 하고 있다"고 설명했다.

이어 "주관 부서인 도로·도시개발부와 외무부가 이 항공기 구매 합의의 후속 작업을 진행 중"이라고 덧붙였다.

이란항공은 핵합의안(JCPOA·포괄적공동행동계획) 이행으로 제재가 해제되자마자 프랑스 에어버스와 일정 기간 임대한 뒤 소유하는 방식으로 민항기 118대를 사기로 합의했다.

이어 미국 보잉과도 지난달 100여대를 사들이는 초안에 합의했다.

그렇지만 미 하원은 이 합의 직후 보잉이 이란에 항공기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가결했다.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이다.

2013년 11월 이란 핵 협상이 잠정 타결되면서 대형 항공 참사를 막고자 민항기의 일부 부품을 이란이 수입할 수 있도록 허용된 데 이어 올해 1월 제재 해제로 항공기 수입 제한이 풀렸다.

그러나 미국 회사인 보잉사의 경우 여전히 우선제재(primary sanction) 유효한 탓에 미 재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이란으로 수출할 수 있다.

보잉사는 2월 18일 미국 정부로부터 이란 항공사에 상업용 여객기를 판매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.

이란은 낡은 민항기를 교체하기 위해 앞으로 10년간 400∼500대를 주문한다는 계획이다.

(테헤란=연합뉴스) 강훈상 특파원

hskang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16/07/26 03:21 송고




Bu haber 882 defa okunmuştur.

Reklam

YORUMLAR

Henüz Yorum Eklenmemiştir.Bu Haber'e ilk yorum yapan siz olun.

YORUM YAZ



5 + 9 =

FACEBOOK YORUM
Yorum

İLGİNİZİ ÇEKEBİLECEK DİĞER HABERLER
Reklam
ÇOK OKUNAN HABERLER
FOTO GALERİ
VİDEO GALERİ
SON YORUMLANANLAR HABERLER
SON HABER YORUMLARI
YUKARI